"광안대로 더 알면 더 재미나요"

부산광역시항로산업 물동량의 원활한 우회 수송을 통해 수영로·중앙로 등 도심 간선도로교통난을 완화하고, 해상 관광 시설의 역할을 제고할 목적으로 1994년 8월에 착공해 2003년 1월 6일 완전 개통하였다.

국내에서 가장 긴 교량으로, 서해대교보다 약 100m가 더 길고, 시간대별, 요일별, 계절별로 구분해 10만 가지 이상의 다양한 색상을 낼 수 있는 경관 조명시설을 갖추었다. 국내 최초의 2층 해상 교량으로, 현수교 역시 국내 최대 규모이다. 또 국내 최대 규모의 3경간 연속 2층 트러스교현수교 양측에 360m씩 건설함으로써 광안해수욕장의 야경과 함께 부산광역시의 명소로 자리잡았다. 통행료는 소형차 1,000원, 대형차 1,500원이다.

구분 : 현수교
소재지 : 부산 수영구 남천동과 해운대구 우동
건립연도 : 2003년 1월 6일
건립자 : 부산광역시 건설본부
건축양식 : 복층 해상 교량(중앙부분 현수교)
규모 : 길이 7.42㎞(현수교 900m, 접속교량 6.52㎞)

총 공사비는 7899억원 소요                                 (위 내용은 "다음 백과사전"에서 발췌한 내용)


관광객 100% 즐기기

광안대로는 처음부터 자동차 전용도로로 설계되어 하루 5만~6만여대의 차량들이 이용하는 광안대로가 개통 반년만에 부산의 대표 상징물이자 관광명소로 떠오르게 되었다. 이처럼 광안대로는 하루 평균 3000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명소가 되면서 광안대로를 정기적으로 보행자들에게도 개방해줄 것을 요구하는 여론이 잇따르고 있지만 당초 자동차 전용도로로 설계된 탓에 현실적으로 부산시에서는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부산시는 매해 1월 1일과 10월 아시아드 마라톤 대회때 광안대로를 개방하기로 결정했지만 여름 휴가철 타지에서 부산을 찾은 관광객들에게는 더욱 무관한 이야기다. 그러나 조금의 발품만 팔면 굳이 교량 위를 걷지 않아도 광안대로를 100% 즐길 수 있다.

◆ 광안대로 전시관 =부산 수영구 남천동 49호 광장에서 해운대구 센텀시티 부근을 잇는 총연장 7.42㎞의 광안대로를 속속들이 소개하는 전시관이 있다.

해운대구 재송동 광안대로로 진입하는 수영강변요금소 바로 옆에 자리잡은 이 전시관은 4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25평 규모의 영상실과 광안대로 관련 조형물 50여점이 놓인 50평 규모의 전시실로 이루어져 있다. 영상실에서는 광안대로의 공사과정과 구조, 특징 등을 소개하는 11분 길이의 영상물을 감상할 수 있고 전시실에서는 해운대와 광안리 일대와 광안대로의 웅장한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광안대교 건설모형이 관람객을 맞는다. 뿐만 아니라 광안대로 현수교 건설과정에 쓰인 실물 케이블들과 광안대로 축소 모형 역시 안내원의 친절한 설명과 함께 둘러볼 수 있다. 이 전시관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 개방되며 영상실 이용을 위해서는 광안대로 홈페이지(http://www.bfma.or.kr/gwangan.html)에서 미리 관람예약을 신청해야한다.

◆ 광안대로 감상 지점 =광안대로의 야경을 즐기기 위해 일반인들이 손쉽게 찾는 곳은 광안리 해변. 그러나 1100개가 넘는 각종 조명들이 환상적으로 물들이는 광안대로의 야경을 더욱 멋지게 감상할 수 있는 지점들은 따로 있다. 수영구 금련산 청소년수련원과 해운대구 장산, 민락수변공원이 그곳들이다.

금련산 청소년수련원에서는 광안대로 현수교 정면이 정중앙에 바로 들어오고 그 좌우 전체가 조감된다. 금련산에서 수평으로 누운 광안대로의 풍광을 즐길 수 있다면 해운대구 장산에서는 민락동에서 남천동 방향으로 일직선으로 뻗어 올라가는 수직 구도의 광안대로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에 비해 바닷가에 자리잡은 민락 수변공원은 하늘이 아닌 바다에서 광안대로를 올려다보는 느낌을 준다. 비스듬한 각도에서 광안대로 현수교를 올려다보기 때문에 극적인 느낌을 주며 가까이에서 광안대로의 야경을 자세히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 광안대로 관광명소화 계획 =부산시는 현재 광안대로관리사업소와 함께 위치해있는 전시관을 장기적으로 민락수변공원 쪽으로 옮길 예정이다. 또 오는 9월에는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국제건축공모전을 개최, 광안대로 자체의 관광자원 개발 아이디어를 제안받을 계획이다. 현재 부산시는 광안대로 현수교 양 끝 앙커블록에 전망대·해상카페·해수풀장·유료 낚시터·번지점프대 등 각종 관광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 광안리 해수욕장 테마 공원 =백사장을 따라 나 있는 협진태양맨션~민락동 회타운간 1.25㎞ 호안도로에 대한 본격 공사에 착수, 현재 마무리 단계에 와 있다. 21억원을 들인 이 공사는 호안도로에 멋진 조명과 숲, 분수, 전망 테라스, 아름다운 조형물 등을 설치하는 것. 만남의 광장, 간이 무대 등도 만들어 졌다. 죠깅 등 산책 코스로도 최고.

(김성철기자 enki@chosun.com ) 조선일보에서 발췌했습니다.